네트워크에서 전송을 하는데 지연이 발생하는데, 이 지연은 총 4가지로 구분이 된다.

* Process delay
* Queuing delay
* Propagation delay
* Transmission delay

프로세스 딜레이 : 처리를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다. 이는 라우터 혹은 스위치 등에서 각 layer에 해당하는 부분을 분석하는데 걸리는 시간이기도 하며, PC에서 물리적인 단계에서 나가는 등의 시간이다. 사실상 무시하여도 관계없다.

큐잉 딜레이 : 라우터 혹은 리시버의 버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연. 마찬가지로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전파 딜레이 : 호스트 A에서 B로 전송을 한다고 하면, A와 B의 거리로 발생할 수 있는 지연이다. 보통 라우터 단계까지 들어가면 빛의 속도로 전송을 하기 때문에 무시를 할 수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종종 다른 대륙에 위치한다는 등의 문제가 있다면,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

전송 딜레이 : 파일의 크기와 전송율로 인해 생기는 지연 시간이다.


보통 계산을 하는데 사용하는 것은 전파 딜레이와 전송 딜레이이다. 전파 딜레이는 거리/속도를 하면 되고, 전송 딜레이는 전송할 파일의 크기/전송율이다.

위의 내용은 아래의 도서의 내용을 정리한 것임.

컴퓨터 네트워킹 - 하향식 접근
국내도서>컴퓨터/인터넷
저자 : JAMES F.KUROSE / 강현국역
출판 : 교보문고(교재) 2007.12.14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heory > Network' 카테고리의 다른 글

GBN (Go Back N)  (0) 2011.12.16
Transport Layer - UDP  (0) 2011.12.16
지연 시간  (0) 2011.10.21
HTTP, persistent 방식과 non persistent 방식에 대한 이해  (0) 2011.10.10
SMTP란? Simple Mail Transfer Protocol  (0) 2011.10.02
Cisco IOS Software (2)  (3) 2011.09.16
by 가우초 2011.10.21 23:49
| 1 |

티스토리 툴바